단풍 정보통류호정 의원 "타투 합법화 하라!"

류호정 의원 “타투 합법화 하라!”

[이미지 출처 : 류호정 의원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자신의 신체 일부분에 타투(문신)를 한 모습을 공개하며 타투업 합법화를 촉구했습니다. 국회의사당 본관 앞 분수대 주변에서 타투가 새겨진 등이 훤히 보인느 보랏빛 원피스를 입고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류호정 의원은 이 집회를 위해서 일부러 스티커식 타투를 한 것이라고 합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16일 “타투는 그 사람의 ‘외모’이고, 헤어와 메이크업, 패션, 피트니스와 본질적으로 같다”면서 최근 발의된 ‘타투업법’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류호정 의원 “타투 합법화 하라!”

류호정 의원은 “지금은 2021년, 타투는 그 사람의 외모”라며 “아름다운 그림과 멋진 글귀, 거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타투는 아직도 불법”이라며 “제가 태어나던 해, 사법부가 그렇게 해석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동시에 “30년 전 대법관들의 닫힌 사고방식은 2021년 대한민국의 기준이 되기에 너무 낡았다”며 “타투는 그 사람의 ‘외모’다. 헤어와 메이크업, 패션, 피트니스와 본질적으로 같다. 나를 가꾸고, 보여주고 싶은 욕구는 사사로운 ‘멋 부림’이 아니라, 우리 헌법이 표현의 자유로 보호해야 하는 국민의 ‘기본권’”이라고 말했습니다.

인상 깊었던 것은, 류호정 의원이 이날 입었던 등이 훤히 보이는 원피스와 관련해서 “제가 옷을 한번 입으면 훨씬 더 많이 (관련 내용을) 알릴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한 것입니다. 정말 그 말대로 연일 대부분의 포털 사이트에서 류호정 의원의 복장과 시위에 대해 뉴스가 보도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BTS 멤버 정국의 모습. KBS 화면을 캡처한 사진에는 정국의 타투가 가려진 것이 보인다. /페이스북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BTS 멤버 정국의 모습. KBS 화면을 캡처한 사진에는 정국의 타투가 가려진 것이 보인다. /페이스북

지난 8일 류호정 의원은 “유독 우리 한국의 방송에 자주 보이는 이 흉측한 광경은 타투를 가리기 위한 방송국의 조치다. 타투 행위가 아직 불법이라 그렇단다”라는 글과 함께 BTS(방탄소년단)의 멤버 정국이 방송에 출연했을 때 손가락에 문신을 가린 사진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타투 합법화’와 관련해서는 아래 글도 참고해서 읽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세계 유일 ‘문신(타투) 불법’ 국가 대한민국 – 타투이스트, 타투의 합법화를 위하여>

<자료출처>
류호정 “쇼라는 비판 들을지언정, 옷 한번 입으면 더 많이 알릴 수 있어”
등에 타투 선보인 류호정 “이런 거 하라고 국회의원 있다”(종합)
보랏빛 드레스 사이 드러난 등에…류호정 “타투를 허하라, 홍준표도 동참”
류호정, 타투 새긴 등 드러내고 “타투업 합법화하라”

타투 새긴 등 드러낸 류호정 의원의 파격 “타투업 합법화 하라”

- 광고 -
푸숑
푸숑
방구석 집순이 푸숑🥕 영화, 음악, 그리고 책

답글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인기 글

- 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