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영화관영화 블루 재스민 (Blue Jasmine, 2013) : 우디 앨런의

영화 블루 재스민 (Blue Jasmine, 2013) : 우디 앨런의

블루 재스민 (Blue Jasmine, 2013)

케이트 블란쳇이 나오는 것을 보고 오래 전부터 보려고, 보려고 다짐만 했던 영화 블루 재스민 (Blue Jasmine, 2013). 앞서 봤던 영화 스몰 타임 크룩스처럼 우디 앨런 감독의 작품. 다행히 여기는 출연하지 않았음. 다만, 연달아 봐서 그런지 배경음악이라든가 특유의 비슷한 분위기는 있었음.

그리고 최근 영화 촬영 중 총기 사고로 연일 뉴스에 오르내렸던 알렉 볼드윈이 출연한 작품.

케이트 블란쳇이야 뭐, 워낙 유명하니까. <반지의 제왕 시리즈>, <에비에이터>,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캐롤>, 마블의 <토르 : 라그나로크>의 출연한 바 있음. 눈동자가 굉장히 매력적인 배우라고 생각하는데 영화 제목의 ‘블루’와 눈동자의 색이 조화로운 느낌을 줘서 포스터 보는데 기분이 좋음.

뉴욕에서 호화로운 생활을 했지만 남편 할이 사기 혐의로 교도소에 들어가 자살한 뒤 빈털터리가 된 재스민은 동생 진저의 집에서 잠시 머무르기 위해 샌프란시스코에 오게 된다. 언니를 만나기 전에 진저는 전 남편 오기에게서 두 아들을 데리고 오는데, 오기는 재스민과 금전적인 문제로 악연이 있는 듯하다.

그래도 동생 진저는 재스민의 남편 할이 사기꾼이었지, 재스민의 잘못은 아니었다고 언니를 두둔해준다. 두 아들을 데리고 집으로 돌아온 진저는 언니를 따뜻하게 맞이하지만, 남편을 잘 만나 호화롭게 살던 재스민과 달리 캐셔 등의 일을 하며 평범하게 살아온 진저는 돈도 없고 빚까지 있는 상태의 언니가 아직도 루이비통 캐리어를 들고 다니고 일등석을 타고 왔다는 것에 어이없어한다.

재스민은 자신의 과거의 삶을 자주 회상하는데, 회상하면서 혼잣말을 하는 등 신경쇠약 증상을 보인다. 과거의 회상에서 그녀는 할이라는 부유한 사업가와 만나 대학 졸업도 포기하며 결혼하였고, 의붓아들 대니와 함께 호화로운 삶을 누리는 모습이 보인다. 어느 날 진저와 오기 부부가 뉴욕을 방문하는데, 재스민은 오기를 영 못마땅해하는 눈치이다.

당시 진저와 오기는 20만 달러의 복권에 당첨되어 사업을 시작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는데, 재스민의 권유로 복권 당첨금 전액을 할의 사업에 투자한다. 뉴욕을 유람하던 진저는 할이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우는 것을 발견한다. 재스민의 생일 파티에 간 진저는 그 여자를 다시 발견하는데 알고 보니 그녀는 재스민의 친구이기도 한 레일린이라는 여성이었다. 진저는 재스민에게 할과 레일린이 바람을 피우는 것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넌지시 알려주지만 재스민은 레일린과 할을 믿기에 별로 동요하지 않는다.

회상에서 돌아와서, 진저는 자신의 약혼자인 칠리를 재스민에게 소개해 준다. 칠리는 싱글인 재스민을 위해서 친구 에디를 데려왔는데, 아무래도 눈 높고 고상한 재스민에게는 어울리지 않는 남자. 에디는 재스민에게 치과 직원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소개하지만 재스민은 그런 “하찮은” 일에는 관심이 없어 보인다. 재스민은 진저의 약혼자인 칠리 역시도 못마땅하게 여기며 동생에게 칠리도 오기와 마찬가지로 루저라고 이야기한다.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재스민은 치과에서 일하게 되지만 그녀와 잘 어울리는 직업은 아닌 듯하다. 재스민은 인테리어 디자이너가 되고 싶어 하나, 수업을 받을 돈이 없어서 인터넷으로 공부하여 인테리어 디자이너 자격증을 딸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컴퓨터도 잘 모르는 탓에 컴퓨터 공부를 치과 일과 병행하기로 한다.

Woody Allen’s Blue Jasmine finds the director in peak late-period form — and benefiting from a superb cast led by Cate Blanchett.

Woody Allen의 블루 재스민은 감독이 최고조의 후기 형태로 나타났으며 Cate Blanchett이 이끄는 뛰어난 출연진의 혜택을 받았습니다.

영화 블루 재스민 (Blue Jasmine, 2013)
개요 : 드라마 (98분)
감독 : 우디 앨런
출연진 : 케이트 블란쳇, 알렉 볼드윈, 샐리 호킨스, 바비 카나베일, 앤드류 다이스 클레이 등

줄거리 : NEW YORK 명품을 휘감고 파티를 즐기던 뉴욕 상위 1%의 ‘재스민’!
사업가 ‘할’과의 결혼으로 부와 사랑을 모두 가지게 된 ‘재스민’. 뉴욕 햄튼에 위치한 고급 저택에서 파티를 열고, 맨해튼 5번가에서 명품 쇼핑을 즐기던 상위 1% 그녀의 인생이 산산조각 난다. 바로, ‘할’의 외도를 알게 된 것.

SAN FRANCISCO 모든 것을 잃은 그녀, 화려하지만 우울하다!
결혼생활을 끝내버리고 하루아침에 땡전 한 푼 없는 빈털터리가 된 ‘재스민’은 여동생 ‘진저’에게 신세를 지기 위해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에 오른다. 명품샵 하나 없는 샌프란시스코 차이나타운에서 정반대의 삶을 살게 된 그녀. 모든 것은 낯설기만 하고, ‘진저’와 루저같아 보이는 그녀의 남자친구 ‘칠리’가 불편하다. 인정할 수 없는 현실에 혼잣말은 늘어만 가고 신경안정제마저 더 이상 듣지 않던 어느 날, 그녀는 근사한 외교관 ‘드와이트’를 만나면서 한줄기 희망을 발견하는데…

뉴욕을 떠나 샌프란시스코에서 그녀는 과연 새로운 인생을 찾을 수 있을까?

<당신을 위한 플러스 알파>

+“앨릭 볼드윈에 총 건넨 조감독, 실탄 없는 ‘콜드 건’이라고 말했다”
+영화 ‘블루 재스민’에서 본 뉴욕 상위 1% 주얼리 스타일링
+‘블루 재스민’ 케이트 블란쳇, 골든글로브 이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캐롤>의 케이트 블란쳇이 출연한 영화 5편
+영화 스몰 타임 크룩스 (Small Time Crooks, 2000) : 우디 앨런의

- 광고 -
푸숑
푸숑
방구석 집순이 푸숑🥕 영화, 음악, 그리고 책

답글 남기기

귀하의 의견을 입력해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광고 -

인기 글

- 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