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영화관영화 매직 마이크 XXL (Magic Mike XXL, 2015) : 왜 안 봐?

영화 매직 마이크 XXL (Magic Mike XXL, 2015) : 왜 안 봐?

매직 마이크 XXL (Magic Mike XXL, 2015)

영화 매직 마이크 XXL (Magic Mike XXL, 2015)
장르 : 코미디, 드라마 (115분)
감독 : 그레고리 제이콥스
출연 : 채닝 테이텀, 앰버 허드, 조 맹가니엘로, 후안 피에드라히타, 맷 보머 등

줄거리 : 오직 여성만을 위해!
더 화끈하고 더 짜릿하게 오빠들이 돌아왔다!
남성 스트립퍼 세계의 왕좌에 오른 3년 후, 평범하게 살고 있던 매직 마이크. 무대 위에서 춤을 추면서 느꼈던 희열과 최고의 팀 ‘탐파의 왕(Kings of Tampa)’들과의 추억을 잊지 못하고 있던 그에게 때마침, 멤버들이 사우스 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 열리는 스트리퍼 컨벤션에 동행할 것을 제안하는데… 사상 최대 쇼를 위해 지상 최고의 오빠들이 다시 뭉쳤다!

영화 매직 마이크 XXL (Magic Mike XXL, 2015) 공식 포스터

진심으로 왜 안 봐? 도대체 왜 안 보는 건데? 아직도 안 봤다고? 소리가 절로 나오는 영화 중 하나. 하지만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생략하고 공식 제공되는 스틸컷으로 대신한다.

사실 내용이라고 할 것도 별로 없다. 남성 스트리퍼가 음악에 맞춰 춤 추는 건데, 뮤지컬 영화처럼 내용보다는 노래와 춤이 대부분인 것. 스토리도 별 것 없음.

그래도 좋다는 거.

개인적으로 주연 배우 중 하나인 채닝 테이텀은 앞으로도 이렇게, 세월이 보이지 않는 선에서 몸을 쓰는 역할을 많이 맡았으면 좋겠다. <스텝 업 시리즈> 출연을 비롯해서 춤을 잘 추기도 하고, 몸도 꽤 좋은 편. 춤 추는 걸 보면 감탄이 절로 나올 정도임. 액션 영화도 잘 할 것 같은데. 출연작으로 기억에 남는 게 하이틴 로맨스라서 안타까움. 참고로 영화 <코치 카터 (Coach Carter, 2005)>를 보면 한참 젊디 젊은 채닝 테이텀을 볼 수도 있다.

로튼토마토

Magic Mike XXL has enough narrative thrust and beefy charm to deliver another helping of well-oiled entertainment, even if this sequel isn’t quite as pleasurable as its predecessor.

Magic Mike XXL은 비록 이 속편이 전작만큼 즐겁지 않더라도 충분히 기름진 엔터테인먼트의 또 다른 도움을 제공하기에 충분한 내러티브 추진력과 육중한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 광고 -
푸숑
푸숑
방구석 집순이 푸숑🥕 영화, 음악, 그리고 책

답글 남기기

귀하의 의견을 입력해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광고 -

인기 글

- 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