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영화관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My Brilliant Life, 2014) : 우리 아이는 세상에서...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My Brilliant Life, 2014) : 우리 아이는 세상에서 가장 특별합니다

두근두근 내 인생 (My Brilliant Life, 2014)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My Brilliant Life, 2014)
장르 : 드라마 (117분)
감독 : 이재용
출연 : 송혜교, 강동원, 조성목, 백일섭, 민구경, 김소진, 차은우 등

줄거리 : 얼굴은 80살, 마음은 16살 소년 “우리 아이는 세상에서 가장 특별합니다”

한 때 헛발 왕자로 불리던 태권도 유망주 ‘대수’와 아이돌을 꿈꾸던 당찬 성격의 ‘미라’. 하지만 17살에 아이를 가져 불과 서른 셋의 나이에 16살 아들 ‘아름’이의 부모가 되어 있다. 남들보다 빨리 늙는 선천성 조로증인 아름이의 신체 나이는 여든 살. 어리고 철없는 부모지만 대수와 미라는 아름이와 씩씩하고 밝게 살아간다. 그러던 어느 날 그들의 사연이 세상에 알려지고, 하루하루 늙어가는 것이 전부였던 아름이에게 두근거리는 일들이 생기기 시작하는데…

두근두근 내 인생 공식 포스터

열일곱은 부모가 되기에 적당한 나이일까, 이른 나이일까
열일곱은 늙기에 적당한 나이일까, 이른 나이일까

열일곱 어린 나이에 자식을 낳은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 여든 살이 된 아들

세상에서 가장 늙은 아들과
가장 어린 부모의 특별한 이야기

두근두근 내 인생

<두근두근 내 인생>은 열 일곱의 나이에 자식을 낳은 어린 부모와 열 일곱을 앞두고 여든 살의 신체 나이가 된 세상에서 가장 늙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선천성 조로증으로 인해 80살의 신체나이를 갖게 된 16살 소년 아름이와 이제 막 서른 셋의 나이를 맞은 어린 부모 대수와 미라에 대한 이야기.

“열 일곱에 갑자기 부모가 된 미라와 대수에게도 ‘처음’인 게 많았는데, 이들의 ‘처음’과 배우의 ‘처음’이 보기 좋게 만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배우 두 분이 익숙한 역보다는 경험해보지 않은, 어쩌면 어려울 수도 있는 부분을 시도하시는 모습도 인상적이었습니다.

강동원씨의 천진한 듯 비감한 분위기와 송혜교씨의 청순한 듯 씩씩한 모습이
각 배역에 잘 녹아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떤 역에 누가 바로 떠오른다면 그건 그 배우가 이미 그 상을 갖고 있다는 뜻일 텐데, 그 때문에 생기는 어쩔 수 없는 기시감으로부터도 자유로운 캐스팅인 듯 합니다.

책에도 저마다 운명과 팔자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영화화 소식을 듣고 <두근두근 내 인생>이 뜻밖에 긴 여행을 하는구나, 그 과정에서 여러 사람을 만나고, 또 많은 일들을 겪어 나가겠구나 싶었습니다.

독자 혹은 관객 분들이 이 이야기에서 반드시 어떤 교훈이나 감동을 얻지 않으셔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책장을 덮고, 극장을 나설 때 관객 분들 가슴에 이들과 나눈 희미한 우정 혹은 악수의 악력이 슬픔보다 오래 남는다면 저도 기쁠 것 같습니다” – ‘두근두근 내 인생’ 김애란 작가 –

- 광고 -
푸숑
푸숑
방구석 집순이 푸숑🥕 영화, 음악, 그리고 책

1 댓글

답글 남기기

귀하의 의견을 입력해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광고 -

인기 글

- 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