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영화 마담 뺑덕 (Scarlet Innocence, 2014) : 정우성, 이솜

영화 마담 뺑덕 (Scarlet Innocence, 2014) : 정우성, 이솜

마담 뺑덕 (Scarlet Innocence, 2014)

영화 마담 뺑덕 (Scarlet Innocence, 2014)
장르 : 로맨스, 멜로 (111분)
감독 : 임필성
출연 : 정우성, 이솜, 박시우, 김희원, 김남진, 이창훈, 양진우 등

영화 마담 뺑덕 공식 포스터

줄거리 : 8년 전, 처녀 덕이 그리고 학규. 욕망에 눈멀다
불미스러운 오해에 휘말려, 지방 소도시 문화센터의 문학 강사로 내려온 교수 학규(정우성)는 퇴락한 놀이공원의 매표소 직원으로, 고여있는 일상에 신물 난 처녀 덕이(이솜)와 걷잡을 수 없는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학규는 복직이 되자마자 서울로 돌아가고 덕이는 버림 받는다.

8년 후, 악녀 덕이. 학규와 그의 딸 청이 사이를 파고들다
8년 후, 학규는 작가로 명성을 얻지만 딸 청이(박소영)는 엄마의 자살이 아버지 탓이라 여기며 반항하고, 학규는 눈이 멀어져 가는 병까지 걸린다.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 학규의 앞 집으로 이사 온 여자 세정.
눈이 거의 보이지 않는 학규가 세정이 8년 전 덕이라는 걸 모른 채 그녀에게 의지하는 사이, 청이 또한 그녀에게 집착하게 된다.

덕이와 학규, 그리고 청이. 집착에 눈뜨다
덕이 없이 아무것도 못하게 된 학규, 그리고 두 사람 사이를 눈치채고 위험한 질투를 시작하는 청이. 세 사람의 위태로운 관계의 한 가운데, 마침내 주도권을 쥔 덕이는 학규의 모든 것을 망가뜨리려고 하는데…

눈 먼 아버지의 눈을 뜨게 하기 위해, 인당수에 몸을 던지는 딸의 희생을 다룬 한국 고전 소설 [심청전]. 효의 미덕을 칭송하는 대표적 텍스트인 [심청전]을 욕망의 텍스트로 바꿔보는 역발상에서 <마담 뺑덕>은 태동했다. [심청전]에서 심청의 뒤편, 효성을 강조하기 위한 장치로만 흐릿하게 그려졌던 심학규와 뺑덕어멈. 그들을 이야기의 중심축으로 불러내, 사랑과 욕망, 집착이라는 적나라한 인간적인 감정을 덧입혀 생생하게 살려낸 것이 <마담 뺑덕>이다.

딸을 잃고 홀로 된 심봉사에게 접근, 철저하게 그를 이용하고 버리는 나쁜 계모와 악처의 전형으로 그려졌던 ‘뺑덕어멈’을 타이틀롤로 한 것 또한 그런 이유다. 처음부터 맹인이었던 것이 아니라, 점점 더 센 수위의 욕망을 쫓다가 눈이 멀어가는 학규와, 소도시의 순진한 처녀에서 사랑을 알게 되고, 자신의 모든 것이었던 그 사랑에 버림받자 집착에 눈뜨고 복수를 꾀하는 악녀로 변해가는 <마담 뺑덕>의 덕이.

두 사람 사이를 집요하게 휘감는 욕망과 집착의 이야기로 재구성된 <마담 뺑덕>은 처녀에서 악녀로 변해가는 히로인 덕이의 입체적 변화. 그리고 욕망과 죄의 대가를 치르는 남자 학규와 덕이 사이에 위치한 그의 딸 청이를 둘러싼 위험한 삼각형으로 치정 멜로의 새로운 전형을 제시한다.

[심청전]에서 악행만 도드라졌던 악처의 대명사. 구체적 성격은 없이 설정만 있었던 캐릭터가 뺑덕어멈이다. 그녀는 처음부터 악녀였을까? 그녀는 어떤 이유로 인해 악녀가 되었을까? ‘여자’로서 한 개인이 가진 성격이나 욕망 이전에 ‘딸’로서의 희생, 그 미덕을 일방적으로 강조하는 보수적인 텍스트 [심청전]에서도 가장 기능적으로 쓰이고 홀대 받은 캐릭터 뺑덕어멈에 대한 의문부호에서 시작된 <마담 뺑덕>은 악녀는 어떻게 탄생하는가?의 과정을, 박제된 ‘뺑덕어멈’이 아닌 신선하고 입체적인 여성 캐릭터 ‘덕이’를 통해 보여준다.

출구 없이 닫혀 있는, 주민 전체가 서로를 알고 있는 답답한 일상에 도시의 공기를 불어 넣고 다른 삶의 모습을 보여주는 학규에게 저항할 수 없는 첫 사랑을 느끼고, 그 사랑에 마음과 몸을 열었던 처녀. 사랑 때문에 욕망에 눈떴으므로, 그 둘이 동의어라고 믿었던 순수하고 해맑은 존재가 버림받은 후 애초의 사랑에 순수하게 집착하는 순간, 처녀는 악녀로 변해가기 시작한다. 유혹에 능숙하고 여성성을 전장(戰場)의 무기로 활용할 줄 아는 요염한 팜므 파탈 캐릭터는 흔했으나, 장르 영화에 꼭 필요한 부속 이상으로 자기 목소리를 낸 적은 없는 한국 영화의 여성 캐릭터.

<마담 뺑덕>의 히로인 ‘덕이’는 자신의 의지로 계산 없이 사랑하고 그 사랑에 배신당하자 사랑에 쏟아 부었던 에너지를 고스란히 복수로 옮겨 치밀하게 계획하고 실천에 옮긴다. 처녀와 악녀가 캐릭터의 발전 선상에 놓인 같은 인물일 수 있음을 생생하게 입증하는 새로운 여성 캐릭터, 그녀가 <마담 뺑덕>의 ‘덕이’다.

<당신을 위한 플러스 알파>

+영화 ‘마담 뺑덕’ – 패러디의 균형
+“‘마담 뺑덕’, ‘품격 있는 막장’이라 봐도 좋다”
+영화 아수라 (Asura : The City of Madness, 阿修羅, 2016) : 악인열전

- 광고 -
푸숑
푸숑
방구석 집순이 푸숑🥕 영화, 음악, 그리고 책

답글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인기 글

- 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