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영화관영화 북 오브 러브 (Book of Love, 北京遇上西雅圖之不二情書, 2016) : 탕웨이

영화 북 오브 러브 (Book of Love, 北京遇上西雅圖之不二情書, 2016) : 탕웨이

북 오브 러브 (Book of Love, 北京遇上西雅圖之不二情書, 2016)

영화 북 오브 러브 (Book of Love, 北京遇上西雅圖之不二情書, 2016)
장르 : 드라마, 로맨스, 멜로 (129분)
감독 : 설효로
출연 : 탕웨이, 오수파, 진패, 오언주, 왕지문, 안탁령 등

북 오브 러브 공식 포스터

줄거리 : “이렇게 편지를 주고 받다가
사랑에 빠지면 어쩌죠?”

돌아가신 아버지가 유일하게 남기고 간 빚더미 덕분에 하루도 쉴 틈 없이 돈을 벌어야만 하는 마카오의 카지노 딜러 지아오. 어느 날, 얹혀살고 있는 집에서 ‘채링크로스 84번지’라는 책을 발견한 그녀는 책 때문에 자기 인생이 더욱 재수가 없는 거라는 생각에 그 책을 런던의 채링크로스 84번지 주소로 보내버린다.

“가장 힘든 순간에 당신이 떠올랐어요. 당신.. 대체 누구죠?”

어릴 적 상처로 인해 그 누구에게도 마음을 주지 않고 오직 돈을 버는 것만이 삶의 목적이 되어버린 LA의 잘나가는 부동산 중개인 다니엘. 우연히 카페에서 ‘채링크로스 84번지’라는 책 때문에 봉변을 당하자 홧김에 책 제목의 주소지인 런던으로 책을 보낸다.

하지만, 두 번 다시 그 책을 다시 볼 일 없을 거라 생각했던 두 사람에게 ‘채링크로스 84번지’라는 책은 편지와 함께 다시 되돌아 온다. 마카오에서 LA, 우연이라도 절대 만날 수 없을 것 같던 두 사람은 서로 누군지도 모른 채 편지를 주고 받게 되면서 자신들도 모르는 사이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되는데…

먼저, ‘지아오’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마카오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녀가 일하는 카지노는 거대한 규모와 화려한 볼거리를 자랑하고, 카지노 딜러인 ‘지아오’의 캐릭터를 다채로운 색감과 비주얼로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일을 마치고 카지노를 벗어난 ‘지아오’의 일상 모습은 호화로울 것만 같은 마카오의 평범한 삶을 그린 이면을 보여주며 또 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어 로스엔젤레스에서 부동산 중개인으로 일하는 ‘다니엘’의 생활을 보여주는 장면들은 다양한 고급 저택부터 뻥 뚫린 해안도로 등 LA의 고급스러운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그곳에서 단 한 명의 가족도 없이 외롭게 지내는 ‘다니엘’의 삶은 행복해 보이기만 하는 사람들의 모습과 대비되며 더욱 쓸쓸한 감정을 안겨준다. 이어 ‘지아오’와 ‘다니엘’ 두 주인공이 모두 다녀가는 라스베가스 장면은 지상 최대의 향락 도시라는 명성에 걸맞게 형형색색의 조명들과 휘황찬란한 사람들의 모습으로 마카오의 카지노와는 또 다른 매력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마지막으로 영화 속에서 ‘지아오’와 ‘다니엘’이 서로에 대한 그리움으로 찾아가는 런던은 그들의 사랑에 가장 중요한 매개체인 책 [채링크로스 84번지]의 주소지인 ‘채링크로스 로드’를 중심으로 그려졌다. 보기만해도 감성을 자극하는 앤티크한 분위기의 런던을 배경으로 사랑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지아오’와 ‘다니엘’의 모습이 한 폭의 그림처럼 어우러지며 두근거리는 설렘을 증폭시킨다.

‘지아오’와’ 다니엘’의 편지가 오고 갔던 마카오와 로스엔젤레스, 우연히 두 남녀 모두 가게 된 라스베가스 그리고 서로에 대한 그리움으로 찾아간 런던까지. 우연으로라도 마주치기 힘든 먼 거리에 있지만 마음만은 항상 같은 곳을 바라보는 그들의 운명적인 사랑.

영화 <북 오브 러브>에는 두 남녀의 운명적인 만남을 이어주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책 한 권이 등장한다. 전세계 독자들의 마음을 울린 책 [채링크로스 84번지]가 바로 그 주인공. 채링크로스 로드는 실제 영국 런던에 있는 출판계에서 명성을 떨치는 서점들이 주로 자리잡은 거리다. 그 중 ‘채링크로스 84번지’에 위치한 한 ‘마크스&코’라는 헌책방의 직원인 프랭크와 뉴욕에서 작가로 활동하던 헬렌 한프가 20여 년간 주고 받은 편지를 엮어 만든 책이 [채링크로스 84번지]다.

가난한 작가가 고서적을 찾기 위해 보낸 한 통의 편지로 시작된 이 인연은 무려 20여 년간 이어졌고 주인공인 헬렌과 프랭크가 오로지 편지로만 주고 받은 애틋한 우정이 책 [채링크로스 84번지]에 고스란히 옮겨져 이를 접한 독자들의 마음에 깊은 감동을 전달했다. 특히 이 동화 같은 이야기가 실화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기도 했던 책 [채링크로스 84번지]는 영화 <북 오브 러브>에서 두 남녀 주인공의 인연이 처음 시작되는데 중요한 ‘키’가 된다.

영화 북 오브 러브 (Book of Love, 北京遇上西雅圖之不二情書, 2016).

왜인지 배우 탕웨이 얼굴만 봐도 기분이 좋아짐. <색계>에서 제대로 반한 것 같음. 이 영화도 구구절절 다른 설명은 봐도 눈에 안 들어오고, 그냥 탕웨이 보려고 재생했다.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는데 은근히 뻔한 얘기여서 내용이 기대되지도 않았음. 특히 탕웨이에 비해 남자 배우가 너무 늙은 것처럼 보여서 더 별로였음. 적당히 젊은 배우 끌어다 쓰지, 아쉽게.

로튼토마토 영화 북 오브 러브 (Book of Love, 北京遇上西雅圖之不二情書, 2016)

Well-made and benefitting from appealing leads and locations, it avoids the crassness of many other commercial Chinese romantic comedies, and makes for an entertaining watch.

잘 만들어지고 매력적인 리드와 위치의 이점을 통해 다른 많은 상업 중국 로맨틱 코미디의 천박함을 피하고 재미있는 시계를 만듭니다.

영화 북 오브 러브 (Book of Love, 北京遇上西雅圖之不二情書, 2016).

- 광고 -
푸숑
푸숑
방구석 집순이 푸숑🥕 영화, 음악, 그리고 책

답글 남기기

귀하의 의견을 입력해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광고 -

인기 글

- 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