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단풍 정보통차이콥스키 콩쿠르 국제연맹에서 퇴출 "러시아 전쟁 용납 못해"

차이콥스키 콩쿠르 국제연맹에서 퇴출 “러시아 전쟁 용납 못해”

차이콥스키 콩쿠르 국제연맹에서 퇴출

세계 3대 음악 콩쿠르 가운데 하나인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퇴출 위기에 내몰렸다. 국제음악콩쿠르 세계연맹(WFIMC)이 러시아가 개최해온 이 콩쿠르의 회원 자격을 박탈했기 때문이다.

제음악콩쿠르 세계연맹은 지난 1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긴급 총회를 열어 차이콥스키 콩쿠르를 회원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19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연맹은 이번 표결에서 회원의 압도적 다수인 90%가 찬성했다고 전했다. 연맹은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에서 벌이고 있는 러시아의 야만적인 전쟁과 잔혹한 인명 피해 앞에서, 러시아 정부로부터 자금을 지원받고 홍보 도구로 사용되는 콩쿠르를 더는 회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차이콥스키 콩쿠르 공식 홈페이지
러시아 차이콥스키 콩쿠르 홈페이지.

세계연맹은 “우리의 최우선 목표는 젊은 예술가들, 특히 현재 우크라이나 예술가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다만, 모든 러시아인에 대한 제재나, 국적에 따른 개별 예술가들의 차별과 배제에 반대하는 이전의 입장을 거듭 확인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연맹은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을 안겼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을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페터 파울 카인라트 국제음악콩쿠르연맹(WFIMC) 의장이 19일 소속 콩쿠르들에 보낸 영상 메시지에서 차이콥스키 국제콩쿠르를 회원에서 제명한 과정을 밝혔다. WFIMC 제공
발레리 게르기예프(ⓒMikeVilchuk)ⓒ 뉴스1
발레리 게르기예프(ⓒMikeVilchuk)ⓒ 뉴스1

‘러시아 음악 황제(차르)’가 세계 음악계에서 퇴출 위기에 내몰렸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 최측근으로 불리는 지휘자 발레리 게르기예프(68)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잇따라 해고와 출연 정지 통보를 받고 있다.

독일 뮌헨시는 뮌헨 필하모닉의 상임 지휘자인 게르기예프를 해고하겠다고 1일 밝혔다. 디터 라이터 뮌헨 시장은 “게르기예프가 러시아의 야만적 침공 행위에 대한 의견을 표명하기를 기대했으나 끝내 묵묵부답했다”고 말했다. 2015년 뮌헨 필에 취임한 게르기예프는 당초 계약 종료까지 3년을 앞두고 있었지만 ‘해고’의 초강수를 둔 것이다. 뮌헨시는 “이 조치는 즉시 실행될 것이며 앞으로 게르기예프가 연주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게르기예프는 차이콥스키·프로코피예프·쇼스타코비치 등 러시아 음악에서 당대 최고의 경쟁력을 지니고 있어서 세계에서 열 손가락 안에 꼽히는 정상급 지휘자다. 뮌헨 필 상임 지휘자뿐 아니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마린스키 오페라극장 총감독, 차이콥스키 콩쿠르 공동 조직위원장, 상트페테르부르크 백야 축제 예술감독 등 맡고 있는 직함도 부지기수다. 이 때문에 ‘러시아 음악 황제’나 ‘세계에서 가장 바쁜 지휘자’로도 불린다.

<참고 기사>

+퇴출 위기 내몰린 ‘러시아 음악황제’
+‘세계 3대’ 차이콥스키 콩쿠르, ‘우크라’ 여파로 세계연맹서 퇴출
+‘세계 3대’ 차이콥스키 콩쿠르 세계연맹에서 퇴출
+‘세계 3대’ 차이콥스키 콩쿠르, 국제연맹서 퇴출
+64년 전통 ‘차이콥스키 콩쿠르’ 선율, 총성에 묻히다

- 광고 -
푸숑
푸숑
방구석 집순이 푸숑🥕 영화, 음악, 그리고 책

1 댓글

답글 남기기

귀하의 의견을 입력해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광고 -

인기 글

- 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