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영화관영화 채피 (Chappie, 2015) : 가장 완벽한 감성 탑재 로봇

영화 채피 (Chappie, 2015) : 가장 완벽한 감성 탑재 로봇

채피 (Chappie, 2015)

영화 채피 (Chappie, 2015)
장르 : 액션, SF, 스릴러 (120분)
감독 : 닐 블롬캠프
출연 : 샬토 코플리, 데브 파텔, 휴 잭맨, 왓킨 투도르 존스, 욜란디 피서르 등

영화 채피 포스터

줄거리 : 2016년, 매일 300건의 범죄가 폭주하는 요하네스버그. 도시의 치안을 책임지는 세계 최초의 로봇 경찰 ‘스카우트’ 군단을 설계한 로봇 개발자 ‘디온(데브 파텔)’은 폐기된 스카우트 22호에 고도의 인공지능을 탑재하여 스스로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성장하는 로봇 ‘채피’를 탄생시킨다.

한편, 진화하는 로봇에 맞서 인간의 힘으로 로봇을 통제하고 싶은 무기 개발자 ‘빈센트 (휴 잭맨)’는 눈엣가시 ‘채피’를 제거하기 위한 음모를 꾸미게 되고, 예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성장하던 ‘채피’는 어느새 인류를 위협하는 대상으로 몰리게 되는데…

스스로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감성 탑재 로봇 채피가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으로 전세계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로봇 과학자 디온이 개발한 경찰 로봇 스카우트는 인간의 모습에 가까운 외형을 지녔다. 또한, 수많은 스카우트 중 많은 전투에서 상처를 입고 폐기 직전의 상태가 된 몸체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더욱 눈에 띄는 특이점을 가지고 있다. 연습용 로봇에서 빌린 주황색 귀와 팔을 가진 채피는 통일된 디자인의 다른 스카우트와 확연하게 구별된다.

생김새도, 영혼도 특별하게 태어난 채피는 자신의 창조자인 디온과 그를 납치한 갱스터 닌자, 요란디, 아메리카의 곁에서 자신이 살아가야 할 세상을 배우게 된다. 인간의 언어를 흉내 내고, 자신만의 관점으로 그림을 그리고, 닌자와 요란디를 아빠, 엄마라고 부르는 천진난만한 로봇 채피에게서 우리는 인간의 모습을 발견하게 되는 것. 뿐만 아니라, 채피가 고장 난 스카우트의 몸에서 태어난 탓에 제한된 수명을 갖고 있다는 점은 유한한 삶을 살아가는 인간의 존재와 매우 닮아있다. 어린 아이 같던 채피가 자신에게 주어진 삶에 대해 인지한 후 격정적으로 반응하는 모습은 관객들로 하여금 깊은 공감을 이끌어내고, 뭉클한 울림을 전한다. 이렇듯 주변의 환경에 의해 끊임 없이 변화하고 성장해나가는 채피는 자신을 돌봐준 가족과 친구들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온몸으로 쏟아지는 총알을 막아내고, 영민한 두뇌를 활용해 거대한 전투 로봇 무스를 공격하는 등 강인한 반전 매력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채피를 연기한 샬토 코플리는 “우리가 다른 이와 교감하듯이 로봇과 교감할 수 있다면, 우리는 그를 ‘살아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채피가 상징하고 있는 심층적 의미에 대한 말문을 열었다. “채피가 어떻게 움직이는지, 심지어는 어떤 방식으로 머리를 가누는지까지 연구했다”고 밝힌 그는 채피의 외형뿐만 아니라, 생각하는 방식까지 연구하며 캐릭터의 생동감을 더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의 캐나다인 영화 감독인 닐 블롬캠프(Neill Blomkamp). <디스트릭트 9>과 <엘리시움>에 이어 세 번 째 작품이 되는 <채피>. 이후에 <시그널 X : 영혼의 구역>이라는 영화도 있었으나. 네 번 째 것은 완전히 처음 듣는 것.

기존의 할리우드 영화와는 확실히 다른 독창성과 창의성을 보여주는데, 이는 그의 고향(출신지)인 남아공의 특수한 상황 덕분이다. 남아공은 익히 알려졌다시피 다른 아프리카 국가와 다르게 백인이 정치적, 경제적 주도권을 잡고 독자적인 역사를 이어온 나라다. 아파르트헤이트의 붕괴 이후에도, 인종 간 갈등은 끝나지 않고 있다. 거기에 백인 내에서도 영국계와 보어인의 차이, 흑인 내에서도 부족간의 차이는 복잡성을 가중시킨다. 이런 배경 속에서 자라온 닐 블롬캠프 감독은 자국의 이런 상황 속에서 소수자에 대한 표현에 신경을 많이 쓴다. 남아공의 상황을 외계인에 빗대어 SF로 승화시켰는데, 이것이 디스트릭트 9이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내용 참고. 그가 이어 감독을 맡은 엘리시움에서도 스페인어를 쓰는 LA 난민들에게서 이런 모습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남아공 출신이라 그런지 역시 남아공 출신 배우인 샬토 코플리와도 인연이 깊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코플리 배우와 블롬캠프 감독은 같은 학교를 나온 동창이기도 하다. 그가 만든 작품에 모두 샬토 코플리가 출연하였다.

독특한 폭력의 미학이 그의 또다른 특징이다. 비디오 게임에서나 볼 법한 카메라 워크, 다양한 무기, 신체 절단에 대한 묘사는 마치 비디오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독창적이고 신선한 상상력을 가진 것으로 앤드류 니콜과 비교하는 사람도 간혹 있다. 다만 흥행작은 앤드류 니콜 쪽이 가타카, 트루먼 쇼, 로드 오브 워로 조금 더 많다.

채피의 모체는 경찰에 납품된 스카우트 넘버 22. 초반부터 파손되어 오른쪽 귀 부분 파츠를 주황색 파츠로 갈아끼우는 것으로 영화가 시작된다. 스카우트 넘버 22는 수리가 끝나자마자 갱 진압에 재투입되고, 그 와중에 이번에는 RPG에 직격당해 끝내 폐기처분될 운명을 맞는다. 폐기처분을 승인한 장본인은 다름아닌 디온. 하지만 오랜 연구 끝에 자아를 가진 AI를 완성하자 황급히 폐기를 취소했지만 사장의 거부에 무산된다. 급기야 AI 시험을 독자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스카우트 넘버 22를 몰래 빼돌린다.

하지만 디온은 스카우트를 빼돌리는 도중에 3인조 갱 일당 에게 납치당하고, 그들의 협박 끝에 인공지능을 이식한 스카우트 22를 넘겨주고 만다. 처음 구동되었을 때는 마치 어린 아이와 같이 말도 제대로 못하고 겁먹어 숨는 모습을 보이지만 여자 갱인 욜란디의 보살핌으로 채피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고 서서히 인간의 감정과 지식을 배워나간다.

로봇이 어떻고, 인공지능, 감성이 어떻고 전부 관심 없고. 오로지 데브 파텔 배우 하나를 보고 찾아 본 영화. 데브 파텔 배우의 연기가 참 마음에 든다. 묘하게 애드리언 브로디 같은 느낌이 있음.

아무튼, 영화 자체는 국내외에서 전부 그다지 좋지 않은 편. 그냥 로봇이 나오니 한 번은 가볍게 볼 만은 한데. 그냥 딱 그 정도. 확실히 영화 자체가 인상 깊지는 않다. 약간 어설퍼 보일 때도 있음. 배경음악으로 나오는 것은 두근두근 흥미진진한데 화면에 보이는 내용은 지루하기 그지 없는 느낌.

로튼토마토

Chappie boasts more of the big ideas and visual panache that director Neill Blomkamp has become known for — and, sadly, more of the narrative shortcomings.

Chappie는 Neill Blomkamp 감독이 유명해진 더 큰 아이디어와 시각적인 위대함, 그리고 슬프게도 더 많은 내러티브 단점을 자랑합니다.

- 광고 -
푸숑
푸숑
방구석 집순이 푸숑🥕 영화, 음악, 그리고 책

1 댓글

답글 남기기

귀하의 의견을 입력해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광고 -

인기 글

- 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