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영화관영화 범죄도시 (THE OUTLAWS, 2017) : 마동석과 윤계상

영화 범죄도시 (THE OUTLAWS, 2017) : 마동석과 윤계상

범죄도시 (THE OUTLAWS, 2017)

영화 범죄도시 (THE OUTLAWS, 2017)
장르 : 범죄, 액션 (121분)
감독 : 강윤성
출연 : 마동석, 윤계상, 조재윤, 최귀화, 진선규, 홍기준, 하준, 김성규, 임형준, 허동원, 박지환, 허성태, 엄지성, 유지연, 배진아 등

영화 범죄도시 공식 포스터

줄거리 : “오늘 밤, 다 쓸어버린다!”

2004년 서울…
하얼빈에서 넘어와 단숨에 기존 조직들을 장악하고 가장 강력한 세력인 춘식이파 보스 ‘황사장(조재윤 분)’까지 위협하며 도시 일대의 최강자로 급부상한 신흥범죄조직의 악랄한 보스 ‘장첸(윤계상 분)’.

대한민국을 뒤흔든 ‘장첸(윤계상 분)’ 일당을 잡기 위해 오직 주먹 한방으로 도시의 평화를 유지해 온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인간미 넘치는 든든한 리더 ‘전일만(최귀화 분)’ 반장이 이끄는 강력반은 나쁜 놈들을 한방에 쓸어버릴 끝.짱.나.는. 작전을 세우는데…

통쾌하고! 화끈하고! 살벌하게!
올 추석, 나쁜 놈들 때려잡는 강력반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이 시작된다!

‘실화’ 사건을 모티브로 한 <범죄도시>. 제작진이 새로운 스타일의 액션 영화를 만들기 위해 선택한 소재는 바로 몇 년 전 당시 주목을 받았던 ‘왕건이파’, ‘흑사파’ 사건이다. 중국에서 넘어와 범죄 조직의 경계를 넘어 일반 시민들까지도 위협하며 도시 전체를 순식간에 공포로 몰아 넣었던 이 조직을 대한민국 강력반 형사들이 한번에 일망타진한 기사를 접한 제작진은 바로 영화화 하기로 결정했다. 그 어떤 사건 현장보다도 위험했던 현장에 시민의 안전을 위해 맨몸을 던졌던 강력계 형사들의 이야기에 매료된 것.

영화 <범죄도시2>를 보기에 앞서. 앞의 시리즈가 다시 보고 싶어서 찾아 본 것. 다른 영화와 비교될 정도로 등장인물들을 기재하는 란이 길었는데. 그만큼 이 영화를 통해서 얼굴을 알린 배우들이 많았기 때문에, 인상적인 얼굴들은 일단 다 찾아서 넣어보았다.

아무튼, 개봉 후 5년이 지나서 봐도 전혀 촌스러움이 느껴지지 않아서 좋았다. 액션과 범죄, 남자들이 많이 나오는 작품들의 경우에는 약간 시대가 지나면 촌스럽고 지저분하게 느껴지기도 하는데. 이 영화는 그런 게 없었다. 애초에 실화 사건을 모티브로 만든 영화라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

로튼토마토

“The Outlaws” is a very entertaining if not quite first-rank genre exercise that reps an auspicious bow for first-time feature director Kang Yoon-Seong.

'범죄도시'는 장편 첫 장편 감독인 강윤성 감독에게 상서로운 인사를 건네는 1류 장르는 아니더라도 매우 재미있다.

- 광고 -
푸숑
푸숑
방구석 집순이 푸숑🥕 영화, 음악, 그리고 책

답글 남기기

귀하의 의견을 입력해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광고 -

인기 글

- 광고 -